이 광고에서 다이어트를 하는 사람은 여성으로 한정되어 있어 여성은 다이어트가 필요한 대상인 것으로 보여지고 있고, 그것도 계속 실패하는 여성들에게 남성인 하정우가 나타나 “이런 다이어트, 그만할 수 없나?” 라며 “당신에게 딱 맞는 다이어트, 시작하세요” 라고 여성들에게 다이어트를 권하고있다. 이것은 여성은 다이어트가 필요한 대상이라는 차별적 생각을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어 불편하다.

제보 매체
분류
콘텐츠 명
작가 이름
함께 공감하신 분의 숫자: 4명
댓글 쓰기 또는 공감 표현은
로그인 또는 회원가입을 해 주셔야 가능합니다.